♡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6.08 13:43:49
조회 246 댓글 1 신고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사는 게 힘들어 그런지 다들 바쁘게 삽니다.

일이 많아서 바쁜 사람도 있고 놀아도 바쁜 사람이 있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자기가 했던 말이나 약속은 잊어버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에 지치고 사람에게 지치다보면 가끔은 잊어버릴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바빠서 잊어버리기 보다는 관심이 없어서 잊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부탁을 했습니다.

 

저는 그 사람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여러경로를 통해 준비를 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부탁한 본인은 부탁한 사실도 까맣게 잊어버리고 심지어 무슨 부탁을 했는지도 모릅니다.

 

​그 순간 저는 그 사람의 대해 정확히 알았습니다.

 

그 사람은 순간적으로 생각하고 말해 버리고 잊어버리는 사람이라는 것을

그때부터 그 사람의 대한 신뢰는 무너졌습니다.

 

더 기가막힌 것은 그사람은 "제가 그런 부탁을 했어요? 바빠서 기억이 안나네요."라는 말로 변명을 했습니다.

 

 

 

​자기가 했던 말도 기억을 못 할 정도로 바쁘면 일을 좀 줄여야 합니다.

자기가 했던 부탁도 잊어버릴 정도면 삶의 여유를 가지고 다시 생각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능력이 많아서 바쁘면 무엇합니까? 사람들과 점점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데 말입니다.

 

​제가 보기에는 바쁜 것 보다 관심이 없는 것이 더 큰 것 같습니다.

자기의 입장만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기심이 많아서 입니다.

 

​​바쁜 사람은 바쁘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바쁜 사람은 아무리 바빠도 자기가 햇던 말은 책임을 집니다.

 

​​자신이 했던 말과 행동을 기억 못 할 정도면 바쁘게 살지 않는 것이 맞고 바쁘게 사는 대신 잊지 않으려면 관심을 가지면 됩니다.

 

아무리 작은 약속이라는 약속은 약속입니다.

지킬 수 없는 약속은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김성희의 미라클 스피치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가슴이 일렁이는 말  file new 솔새 36 08:55:51
자녀를 망치는 부모의 행동   new (1) 네잎크로바 56 05:59:20
천숙녀의 [상경(上京)길]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41 04:35:47
가을 남자   new (1) soojee 44 24.06.16
당신에게 묻고싶어요^^   모바일등록 new (1) 77현정 112 24.06.16
나를. 지켜주세요 ㅜㅜ   모바일등록 new (1) 77현정 79 24.06.16
눈은 마음의 창입니다   (1) 네잎크로바 90 24.06.16
당신..기억하나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91 24.06.15
당신앑이^^*   모바일등록 (1) 77현정 101 24.06.15
♡☆하얀 종이 위에 쓰고 싶은 말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7 24.06.15
들꽃   모바일등록 (1) 곽춘진 96 24.06.15
지금 있는 그 자리에서 꽃 피워라   (1) 네잎크로바 118 24.06.15
따듯한 말만 해주는. 당신^--^   모바일등록 (1) 77현정 121 24.06.14
♡아름다운 삶이고 싶습니다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7 24.06.14
나와 인연이 있는 사람들   (1) 네잎크로바 171 24.06.14
내가 아픈던날...♡♡   모바일등록 (1) 77현정 132 24.06.13
그네   (1) soojee 93 24.06.13
길 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166 24.06.13
꽃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1) 네잎크로바 155 24.06.13
내 작은 가슴을 열면 7   (1) 쵸콜래 143 24.06.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