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1.12.19 00:23:16
조회 1,704 댓글 3 신고

지인에게 고민을 털어 놓으니 우울증이 온것 같대요

신랑과도 문제지만 그 피로 뭉친 시가 사람들 때문에도 정말 미칠 노릇이예요. 남편이 잘못한걸 얘기하면 어떤사람은 더 하다 등등

아들을 낳아야 니 팔짜가 바뀐다. 밤일이나 열심히 해서 애 낳아라

며느리 있는 앞에서 방귀는 기본 홉반진 호스트바 가서 술한잔 하자는등등

그러면서 사는 지역에서 본인이 엄청 위엄 있다. 나를 얕보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나는 정말 대단한 사람이다 등등 아주 자화자찬이 …………

정말 매년 들어주기가 이젠 지칩니다 남편이란 실드 칠 줄도 모르구요

조금 받은 돈 삐져서 뺏어갈까봐 더러워도 참는답니다

오늘은 일 핑계로 아침일찍 나가서 저녁 다 돼 들어왔는데 정말 울화통이 터지더군요. 아주 미리 말도 없이 늘 지맘대로 사는 남편인데 시아버지랑 건물을 보고 왔답니다. 맨날 돈 많다 벤츠를 산다 어쩐다 해놓고 변화도 없는 시가인데 또 시간 낭비 하고 왔다는 말에 화가 너무 나 엉엉 울었네요. 정말 하루하루가 너무 비참해요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편의 파트너   (31) 익명 6,156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4) 익명 2,196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30) 익명 4,082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5) 익명 2,913 22.02.12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8) 익명 6,594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3) 익명 1,520 21.12.30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704 21.12.19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873 21.12.17
제가 너무 강박적인걸까요?   모바일등록 (9) 익명 1,950 21.11.24
부부사이   모바일등록 (12) 익명 4,577 21.11.01
5년연애후 재혼   모바일등록 (16) 내가제일소중.. 3,272 21.09.22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6) 부산남쟈 5,264 21.07.30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4) 익명 2,501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8) 익명 3,266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5) 익명 4,360 21.05.07
요즘 바람 피는 주부 정말 있을까요?   (26) 익명 7,484 21.04.26
내가 그를 좋아하는 이유   모바일등록 (8) 익명 2,386 21.04.20
이 선배와 오래도록 만남을 하고 싶습니다.   (24) 익명 3,276 21.04.19
버텨온 날들 .. . 그중 안개속에 ,   (3) 익명 1,687 21.04.02
끝이 안보이는 답답이 생활..   모바일등록 (31) 양상춥 3,351 21.03.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