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익명 2022.02.13 11:44:04
조회 4,072 댓글 30 신고

예전에 정말 미치겠어요 글을 썼던 사람입니다..

2019년에 등긁는 대나무로 피멍이 들정도로 애들앞에서 맞았을때 경찰에 신고하고 싶었지만 애들때문에 참았어요..

그이후에 내몸에 손을 대면 참지않겠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손을 댔기에 경찰에 신고를  한다고 하니 더큰소리로 하라고 하거군요ㅠㅠ 뻔뻔하게 그반응에 이제 이사람하고는 못살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 그래서 신고해서 경찰이 왔습니다. 조사해가고 경찰이 고소하겠냐고 하는데 아이아빠라 고민이 되더군요ㅠㅠ 그래서 당장은 신고는 못하고 있어요. 이렇게 있다간 화가나면 손을댄게 여러번 경험이 있다보니 애들 정서상이라도 같이 놋살것같은데 이혼하면 애들을 다데리고 오고싶은데 제 벌이가 많지않아 친정엄마는 두고 오라고 합니다.. 전 어떻게 해야할까요?? 두고 오고 나서도 나중에 내가 아이를 찾아갈수있을까요?? 고소를 하면 이혼에 더유리한 작용을 할까요??

고소를 하게되면 회사에 안좋은 영향을 끼치는건 아닌가요?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편의 파트너   (31) 익명 6,137 22.04.17
이곳글   모바일등록 (14) 익명 2,194 22.02.18
어제 또 애들앞에서 맞았어요ㅠㅠ   모바일등록 (30) 익명 4,072 22.02.13
어떻게 해야할까요... 너무 괴롭습니다.   모바일등록 (15) 익명 2,898 22.02.12
잠자리 후 잠수탄 남친   (18) 익명 6,556 22.01.25
마법사 ?   모바일등록 (3) 익명 1,518 21.12.30
우울증이 왔나봐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697 21.12.19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866 21.12.17
제가 너무 강박적인걸까요?   모바일등록 (9) 익명 1,947 21.11.24
부부사이   모바일등록 (12) 익명 4,561 21.11.01
5년연애후 재혼   모바일등록 (16) 내가제일소중.. 3,272 21.09.22
한 침대에서 자기 싫다는 부인과 살 이유가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26) 부산남쟈 5,251 21.07.30
타지생활이 너무 힘듭니다.   (14) 익명 2,483 21.07.04
부부란   모바일등록 (8) 익명 3,260 21.06.06
남자들은 헤어질때 참 짧게 말 하네요   모바일등록 (15) 익명 4,349 21.05.07
요즘 바람 피는 주부 정말 있을까요?   (26) 익명 7,472 21.04.26
내가 그를 좋아하는 이유   모바일등록 (8) 익명 2,386 21.04.20
이 선배와 오래도록 만남을 하고 싶습니다.   (24) 익명 3,271 21.04.19
버텨온 날들 .. . 그중 안개속에 ,   (3) 익명 1,687 21.04.02
끝이 안보이는 답답이 생활..   모바일등록 (31) 양상춥 3,349 21.03.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