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어린 손윗 동서가 반말을 해요
익명 2020.08.18 17:32:51
조회 3,687 댓글 21 신고
나이 한 살 어린 손윗 동서가 반말을 해요..
저는 형님한테 시집 왔을 때 부터 지금까지 극존칭을 쓰고 있습니다.
모든 말의 끝은 무조건 '요'로 끝났지 한번도 편한 말투를 써본적이 없었습니다.

저도 형님 한테 존댓말을 안 쓰고.. 편하고 친근감 있는 말투로 대화 한다면
형님의 반말이 그렇게 기분 나쁘진 않았을 것 같은데,
저는 극존칭을 쓰고 있는데 나이어린 형님은 반말을 쓰고 있으니 너무 기분이 나쁘더라구요.

이런 일로 기분 나빠하는 제 자신이 문제가 있는 건가 싶기도 했지요.
형님도 사회에서는 언니인 저를 조금이라도 배려하고 존중한다면 그렇게 편하게 말을 내릴 수는 없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면서 이해가 정말 안되더라구요.
너무 많이 스트레스 받다가 몇년전에 말을 햇었는데
굉장히 기분 나빠 하더라구요.
그래서 지금까지도 서로 서먹서먹 하고 거의 말을 안해요.

제가 잘못된 걸까요?
제가 성격을 고쳐 먹어야 될까요?
나이 어린 형님과의 관계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하고 좋은 방법인지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고 싶어서 글 올립니다.
많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분가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59 21.01.14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15) 익명 1,836 21.01.11
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7) 익명 1,511 21.01.03
연끊은 시댁에서 돈을 요구합니다   모바일등록 (10) 민러브 2,791 20.12.28
하운 김남열의 "길"  file (1) 김하운 478 20.12.17
못 미더운 며느리   모바일등록 (4) 익명 1,857 20.12.13
함 들어보세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648 20.12.11
김장하셨나요?   (4) 성령... 594 20.12.08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9) 익명 1,268 20.12.07
시부모님 되실분들과 정말 잘 지내고 싶은데..   (7) 익명 1,327 20.11.19
며느리 노릇은 어디까지일까요...   모바일등록 (13) 배고파 3,800 20.10.20
시댁에 마음 닫혔어요   모바일등록 (8) 익명 3,054 20.10.09
집에가고싶어요   모바일등록 (6) ㆍㅅㆍ♥ 1,212 20.10.02
이거 서운해도 되나요?   모바일등록 (2) 익명 1,132 20.09.29
서울 사는게 벼슬이네요   모바일등록 (4) 익명 1,574 20.09.25
어린이날 성탄절 생일날마다 선물목록 사진첨부해보내는 시조카   모바일등록 (10) 절망에서희망.. 1,730 20.09.24
저는 아직 젊어서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553 20.08.29
마음을 다잡아도 미워지는 시엄마   모바일등록 (8) 익명 2,169 20.08.29
나이 어린 손윗 동서가 반말을 해요   (21) 익명 3,687 20.08.18
자주 돈 빌려달라하는 친정   모바일등록 (11) 익명 2,071 20.08.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