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미더운 며느리 모바일등록
익명 2020.12.13 10:03:57
조회 1,850 댓글 4 신고

이번에 신랑없이 멀리 이사를 하게 되었네요.제가 이것저것 알아보고 하는데 누굴 바보등신으로 아는지 대화중에 한심하다는 듯 여러번의 한숨과 전화끊을때마다 알았다 하시고 끊으시는데 화난듯한...전화할때마다 기분이 나쁘네요.주부경력45년인생과 10년 인생의 노하우나 방식이 다를수 있는데 그걸 인정안하시고 본인맘에 안들면 다 못하는거다. .살림 못하고 애 못 키우고 친구들 모임에서 다들 며느리 자랑하는데 나는 딱히 자랑할게 없어 가만히 있는다.라고 저랑 단둘이 있을때만 그런 이야기 하시네요. 칭찬도 한두번이지 싫은 소리 계속 들으니 점점 거리감 갖게 만드시네요.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15) 익명 1,829 21.01.11
아빠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7) 익명 1,508 21.01.03
연끊은 시댁에서 돈을 요구합니다   모바일등록 (10) 민러브 2,761 20.12.28
하운 김남열의 "길"  file (1) 김하운 478 20.12.17
못 미더운 며느리   모바일등록 (4) 익명 1,850 20.12.13
함 들어보세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634 20.12.11
김장하셨나요?   (4) 성령... 588 20.12.08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9) 익명 1,246 20.12.07
시부모님 되실분들과 정말 잘 지내고 싶은데..   (7) 익명 1,318 20.11.19
며느리 노릇은 어디까지일까요...   모바일등록 (13) 배고파 3,772 20.10.20
시댁에 마음 닫혔어요   모바일등록 (8) 익명 3,016 20.10.09
집에가고싶어요   모바일등록 (6) ㆍㅅㆍ♥ 1,212 20.10.02
이거 서운해도 되나요?   모바일등록 (2) 익명 1,130 20.09.29
서울 사는게 벼슬이네요   모바일등록 (4) 익명 1,572 20.09.25
어린이날 성탄절 생일날마다 선물목록 사진첨부해보내는 시조카   모바일등록 (10) 절망에서희망.. 1,718 20.09.24
저는 아직 젊어서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553 20.08.29
마음을 다잡아도 미워지는 시엄마   모바일등록 (8) 익명 2,159 20.08.29
나이 어린 손윗 동서가 반말을 해요   (21) 익명 3,595 20.08.18
자주 돈 빌려달라하는 친정   모바일등록 (11) 익명 2,071 20.08.12
손자를 싫어하는 친할머니~   모바일등록 (11) 익명 1,819 20.08.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