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 부모님 매주... 함께하고싶어해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1.07.03 21:01:31
조회 2,986 댓글 15 신고

시댁 친정 모두 가까이 살고있어요

 

친정에서는 너희도 바쁘고 힘드니 주말에는 될수있으면 쉬어라!!!! 생일이나 이런것두 금욜날이나 땡겨하자고 하시고, 만나도 9시면 피곤하니 언능가서 쉬어라 하면서 해주시눈데

 

시댁은 매주 주말만 되면 며느리도 이해해주는거 같으니 

밥먹자!  산에가자! 같이 카페갈래? 바람쐬러 근교가자~ 시할머니 뵈러 같이가자~ 아들이랑 같이있으면 너무 재밌고 좋은데..  하면서 맨날 만나자~ 하시네요. 

 

시댁에 한번 가면 기본 밤12시까지 잡혀있다가 옵니다....  계속 더 있다가 가라고 하시고... 일찍간다고 하면 서운해하시고.... 

 

가까이 살아서 너무 좋다 . 

평일에는 저녁에 갑자기 6시에 전화와서... 벙개다~~ 저녁같이먹자, 과일 가지러와라~ 반찬해놨으니 집으로 와라~ 시할머니 뵈러 같이갔다오자, 매번 그러시는데ㅠㅠ 

 

내아들이랑 같이있으면 너무 재밌고 좋다하시면서.. 

남편도 내심 같이해줬으면... 시어머니한테 무조건 맞춰줬으면.... 하는 것 같고요.

 

너무 스트레스받고... 주말만 되면 정신병처럼 노이로제 걸릴 지경이예요... 

이럴때마다 남편이랑 너무 심하게 싸우고 서로 감정상하고.... 

어떻게 하는게 현명한 대처일까요... ㅠㅠㅠㅠ

다들 어떠신가요.... ㅠㅠㅠㅠ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비교 너무 힘드네요ㅠ   모바일등록 (5) 익명 1,509 22.02.02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4) 이태연애 1,642 22.02.01
시댁에 안부전화는 얼마나 자주 하시는지요.?   모바일등록 (11) 겸둥oi 3,556 21.12.26
시댁의 허풍 ,허세, 거짓말 어떡하죠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2,964 21.12.25
아래 친정엄마 글 남겼었어요(여러분 감사합니다)   모바일등록 (2) 익명 1,463 21.11.05
시어머니 때문에 미치겠네요   모바일등록 (10) 다온송이 2,844 21.11.05
나의 행복을 부정하고 조롱을 일삼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20) 익명 2,527 21.09.30
짜증나네요   모바일등록 (8) 샥라떼 2,106 21.08.24
셤니 골절 수술후 퇴원 하셨어요 친정엄마 전화   모바일등록 (3) 익명 1,175 21.08.20
결혼비용   모바일등록 (5) 사랑비 1,666 21.07.17
친정 엄마가 원하는 딸   모바일등록 (5) 별하늘별빛 1,909 21.07.07
시댁 부모님 매주... 함께하고싶어해요   모바일등록 (15) 익명 2,986 21.07.03
친정오빠 장인어른되시는 분이 저는 왜 싫을까요   모바일등록 (6) 익명 1,516 21.06.28
친정엄마 칠순   모바일등록 (8) 별하늘별빛 1,507 21.05.15
언니부부 - 본인 남편이 이런식으로 행동한다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5) 프릴리리 1,959 21.04.27
아이가 신랑의 고모를 닮기도하나요?   모바일등록 (11) binlove 1,824 21.04.21
아래 부모님의 차별 글 올렸던 사람이에요.   (13) 익명 1,386 21.01.22
시누와 남편 며느리. 시댁생신은 누가먼저 챙겨야하나요?   모바일등록 (10) 익명 3,821 21.01.21
분가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461 21.01.14
부모님의 차별에 너무 지쳐요   (15) 익명 1,836 21.01.11
글쓰기